catholicdiction
가톨릭백과사전
catholicdiction 보드가 정상적으로 생성되었습니다.
이 부분의 출력내용은 [보드설정]-[2-30] 에서 지정합니다.
작성자 가톨릭대사전
작성일
ㆍ추천: 0  ㆍ조회: 1717      
IP:
토비트서 [한] ∼書 [라] Liber Tobiae [영] Book of Tobit

  제2경전에 속하는 토비트서는 유대문학의 보배로운 작품들 중의 하나이다. 당시 고대 근동지방에 널리 유포되어 있던 지혜문학 전승을 이어받음과 동시에 성서로부터 지대한 영향을 받아 저술된 토비트서는 유배시대 이후 수세기에 걸쳐 전개된 유태교의 인간적이면 종교적인 활발한 움직임을 잘 보여 주고 있기 때문이다. 190년경의 집회서와 유사한 점들이 많고 또한 바리사이파 사람들처럼 신앙과 경건한 자세를 강조하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 대략 기원전 200년경에 저술된 작품으로 본다.

  1. 내용 : 인척관계에 있는 두 유태인 집안이 지금의 이라크와 이란 지방인 니느웨와 엑타파나에 포로로 잡혀가 거기서 생활하게 된다. 두 집안 모두 율법에 충실하면서 허물없이 살아왔는데도 불구하고 크나큰 불행을 겪는다. 동족의 시체를 몰래 매장해주었다는 이유로 첫 번째 집단의 가장인 토비트는 모든 재산을 몰수당하며 설상가상으로 장님이 된다. 또 다른 집안의 외동딸인 사라는 악령에 사로잡혀 부부관계도 맺기 전에 일곱 번씩이나 결혼에 실패한다.

  토비트와 사라 이 두 사람이 기도를 들으신 하느님은 대천사 라파엘[‘하느님께서 낫게 하신다’]을 파견하여 그들을 치유하기로 결정하신다. 하느님의 이러한 계획을 알 리 없는 토비트는 단지 아들 토비아의 장래를 보장해 주기 위하여 전에 메대지방에 맡겨 두었던 돈을 찾으러 떠나도록 이들에게 명한다. 인간의 모습을 취하여 나타난 라파엘은 토비아가 마쳐야 할 여행의 길동무가 되어 모험적인 이 여행을 계속 안내하며, 끝내 친척인 사라와 결혼케 함으로써 사라를 구해 낸다. 돌아오는 길에 토비아는 라파엘의 지시를 따라 그대로 행함으로써 연로한 아버지의 눈까지 뜨게 한다. 이렇게 해서 두 집안은 모두 행복을 되찾게 되며, 라파엘은 자신의 정체를 밝힌 뒤 사라진다. 그리고서 감사의 기도와 다가올 구원에 대한 기다림 속에 이 토비트서는 그 끝을 맺는다.

  2. 역사성 : 본 설화는 기원전 734∼612년 이스라엘과 아시리아 양국에 공통된 역사 속에 나타나는 사건, 인물, 장소, 시기 등에 상세하게 기술하고 있다는 점에서, 얼핏 보기에 완벽한 하나의 역사소설이라는 느낌을 준다(1, 14장). 1:1-2절에 의하면 토비트와 그의 집안은 납달리 지파와 함께 포로로 잡혀 갔다고 한다. 이 시기는 아시리아왕 디글랏 빌레셀 3세가 이스라엘왕 베가의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진격하여 이스라엘 북부 지방을 점령했던 733년경일 것이다(1열왕 15:19). 그러나 토비트서를 그 내용만 보고서 이 시대와 관련된 작품으로 보는 것은 합당치 못하다. 설화에 나오는 자료들을 비교 분석해 볼 때, 저자는 자신이 언급하고 있는 왕들을 그저 어렴풋이 알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이 서술하고 있는 지방들을 실지로 여행해 본 적이 없었던 사람임을 쉽게 결론지을 수 있다. 납달리 지파를 아시리아로 강제 이주시킨 왕은 1:2절이 말하고 있는 바와는 달리 살마네셀이 아니라 선왕 티글라트 필레세르 3세(기원전 745~727)였으며, 1:15절에 의하면 산헤립(기원전 704∼681)이 살마네셀의 왕위를 계승한 것처럼 보이나 산헤립의 선왕은 살마네셀이 아니라 사르곤 2세(기원전 722∼705)였다. 또한 엑바타나에서 라게스까지 가려면 이틀이 걸린다고 하나(5:6), 실지로는 그 보다 훨씬 더 걸린다. 따라서 저자가 자신의 작품을 기원전 8세기 또는 7세기의 작품인양 그려 내고 있는 것은 저자의 권위와 작품의 역사성을 부여하고자 함과 동시에, 이 나라 저 나라에 흩어져 살고 있는 동포들에게 종교적 교훈을 주고자 하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

  3. 메시지 ① 하느님의 섭리와 천사들 : 문제는 과연 하느님께서 시련 중에 있는 당신 백성들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계시는가 아닌가 하는 데 있지 않고, 그 관심이 시련들을 통해서 어떻게 펼쳐져 나가는가 하는데 있다. 따라서 토비트와 사라의 기도가 영광의 하느님 앞에 당도하여, 하느님께서 마침내 그 기도를 들어 주시기로 결정하셨다는 대목(3:16-17)과 라파엘 대천사가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 대목(12:11-15)이 본 설화의 양극을 이루게 된다.

  토비트서에서 하느님의 계획을 실현에 옮기는 이는 천사다. 토비트서는 유배시대 동안 특별히 페르시아의 영향을 받아 선보이기 시작한 천사들의 역할이 점차 어떠한 방법으로 발전되어 나왔는지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 중의 하나이다. 천사들의 수효는 점점 더 증가하고 이런 저런 이름들이 붙여지며 점차 특수한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그러나 구약성서 어느 곳에서도 토비트서에서처럼 그렇게 인간적인 천사의 모습을 발견할 수 없다는 점에서, 토비트서는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행위로 말미암아 인간의 자유를 손상치 않으신다는 신학을 최초로 보여준 작품이 된다.

  ② 가정과 결혼 : 가정은 한 나라의 정신적 유산이 전승되는 유일한 보고(寶庫)다(1:8, 4:19, 14:3 · 8-9). 따라서 가족간의 친밀감을 돈독케 하는 모든 덕행들, 특별히 부모에 대한 존경심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1:8, 3:10 · 15, 4:3-4, 6:15, 14:12-13). 한 가정이 형성되는 결정적인 순간은 결혼이며, 이를 통해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집안의 앞날이 약속되기도 한다. 이방 민족과의 통혼(通婚) 위험성을 다분히 안고 있던 유배민들에게 있어서 결혼에 대한 가치관은 그만큼 숭고할 수밖에 없었으며, 이러한 사실로써 우리는 결혼이 왜 토비트가 아들 토비아에게 내린 행동규범의 중심을 이루고 있으며(4:12-13), 더 나아가 토비트서 전체의 중심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③ 자선사업 : 한 집안이 세세대대로 전승시켜야 할 유산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하느님과 그분의 계명에 충실하는 일이다. 예루살렘 성전은 멀리 떨어져 있고 그 곳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다는 이 현실이 오히려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개인적인 의무를 더욱 충실히 수행하도록 종용하게 되었을 것이다. 토비트의 이웃이 아직은 친척 또는 동족으로만 구성되어 있다하더라도(1:3 · 16 · 17, 2:2), 유태인이라면 누구나 상부상조(1:17, 2:2 · 10, 4:16), 정당한 보수지급 (4:14, 5:3 · 7 · 10 · 15, 12:1), 죽은 이들을 묻어 주는 일(1:17-18, 2:3-8) 등의 의무에 충실해야 하나, 이 모든 의무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자선과 기도이다. 공동체의 일치를 위한 최선의 방법인 자선행위(1:16, 4:7-8 · 16, 14:8-9)는 또한 하느님 은혜에 보답하는 행위이다. 자선을 베푸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이는 보배로운 행위이며 동시에 속죄의 제물, 하느님 마음에 드는 제물이 될 수 있다(4:9-11, 14:8-11). 한편 기도는 하느님께만 오로지 충실한 의인들의 신뢰행위이며, 격식에 따른 의무감에서라기보다는 언제든지 하느님을 받아들이려는 마음을 갖추기 위한 기본자세이다(4:19). 실망(3:1-6 · 11-15), 불안(8:5-8), 기쁨(8:15-17) 등 갖가지 상황 속에서 올려지는 이 기도는 하느님을 찬미하고 (3:11) 그분께 감사를 드리는 데 그 근본 목적이 있으니, 하느님께서 이루시는 모든 일은 올바르며, 그분이 보여주시는 길은 참되고 성실하기 때문이다(3:2).

  ④ 이스라엘 성조들과 옛 예언자들의 삶 : 토비트서의 전체적 분위기는 이스라엘 성조시대의 그것과 같다. 그 옛날 성조 이사악과 야곱의 경우처럼 토비아 역시 여행 중에 자신의 아내를 찾아 얻는다. 다른 이유에서이기는 하나 이스라엘 성조들의 부인들처럼 사라 역시 자식 없는 여인으로 나타나며, 마므레에서의 아브라함처럼 토비트도 인간의 모습으로 나타난 천사의 방문을 받는다. 그러나 이러한 외적인 장면들을 통해서 뿐만 아니라 사건묘사 비교를 통해서도 상호간에 상당한 유사점을 발견할 수 있다. 만남(토비 7:3-4과 창세 29:4-6), 솟구치는 사랑 (토비 6:19과 창세 24:67), 결혼 성립(토비 7:12-13과 창세 24:33 · 50-51) 등 대수롭지 않게 보이는 미세한 점까지도 거의 다 창세기를 빌어 묘사하고 있다. 성조들의 유배생활 역시 유배민들을 통해 지속되며(4:12 참조),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섭리는 그 옛날 성조들에게 있어서처럼 극히 적은 유태인들을 위해서도 계속 작용하며, ‘아브라함의 땅’으로 다시 돌아가는 날이 오기까지 그분의 약속은 세세대대로 전승되어 나간다(14:7).

  또한 토비트는 자신과 귀양생활을 하고 있는 모든 동족들의 운명을 옛 예언자들의 정신에 비추어 읽어 나가고 있다. 나탄의 예언을 빌어 예루살렘과 유다왕에 대한 애타는 추억을 서술하고 있으며(1:4), 이국땅에서 외롭게 감수해야만 하는 온갖 불행을 범죄한 이스라엘을 향해 아모스가 선포했던 징벌로 이해하고 있다(2:6). 당분간 앞날은 암담하게만 보이기에 혹자는 토비트의 실명(失明)에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하고자 한다. 그러나 여기 토비아가 있지 않은가? 이스라엘 민족을 이어나갈 토비트의 아들 토비아를 통해서 하느님은 그의 눈, 영혼과 육신의 눈을 뜨게 하신다. 이제 토비트 자신이 예언자가 되어 모든 나라를 향해 회개를 호소함과 동시에 구원을 선포한다(13장). (金建泰)

  [참고문헌] La Bible de Jerusslem (BJ), 5 edition, Cerf, Paris 1978 / H. Cazelles, Introduction critique a l'Ancien Testament, Desclee, Paris 1973.

  0
3500
2468 장로 [한] 長老 [영] presbyter 가톨릭대사전 1711
2467 자원 [한] 資源 [영] resources [독] Rohstoffquellen [관련] 자.. 가톨릭대사전 1711
2466 자메이카 [원] Jamaica 가톨릭대사전 1711
2465 인자 [한] 人子 [라] filius hominis [영] son of man [관련] 예.. 가톨릭대사전 1711
2464 이태권 [한] 李太權 가톨릭대사전 1711
2463 이양등 [한] 李陽登 [관련] 진목정 가톨릭대사전 1711
2462 이아가다2 [한] 李~ 가톨릭대사전 1711
2461 이동구 [한] 李東九 가톨릭대사전 1711
2460 을묘실포사건 [한] 乙卯失捕事件 [관련] 을묘박해 가톨릭대사전 1711
2459 은총논쟁 [한] 恩寵論爭 [라] Controversia de gratia [영] cont.. 가톨릭대사전 1711
2458 은사약설 [한] 恩赦略說 가톨릭대사전 1711
2457 위그노파 [한] ~派 [영] Huguenots [독] Hugenotten [프] Huguen.. 가톨릭대사전 1711
2456 요한 다마셰노 [라] Joannes Damascenus 가톨릭대사전 1711
2455 오순절 [한] 五旬節 [라] Pentecostes [영] Pentecost 가톨릭대사전 1711
2454 예수부활 대축일 [한] ~復活大祝日 [라] Sollemnitas in Resurre.. 가톨릭대사전 1711
2453 예수 [라] Jesus [영] Jesus [그] Iesous [관련] 그리스도 예수.. 가톨릭대사전 1711
1,,,211212213214215216217218219220,,,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