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holicdiction
가톨릭백과사전
catholicdiction 보드가 정상적으로 생성되었습니다.
이 부분의 출력내용은 [보드설정]-[2-30] 에서 지정합니다.
작성자 가톨릭대사전
작성일
ㆍ추천: 0  ㆍ조회: 1568      
IP:
문영인 [한] 文榮仁

  문영인(?∼1801). 신유박해(辛酉迫害, 1801년) 때의 동정 순교자. 세례명은 비비안나. 중인 출신으로 6세 때에 궁중에 들어가 15세에 궁녀가 되었다. 총명함과 빼어난 미모로 왕의 총애를 받고 있던 중 어느 날 갑자기 졸도하여 중병을 앓게 되었다. 이로 인하여 본집에 돌아온 문영인은 여회장인 강완숙(姜完淑)과 독실한 교우였던 어머니의 감화로 주문모(周文謨) 신부로부터 직접 세례를 받자 그 다음 날 신기하게도 병이 완쾌되었다. 문영인에게 미련을 가진 궁중에서는 의사를 보내어 문영인을 치료코자 했으나 궁중에서 보낸 사람이 집에 발을 들여놓기만 하면 다 나았던 병이 다시 도져 반신불수상태에 빠짐으로써, 하는 수 없이 궁중에서 제적되는 몸이 됐다. 이렇게 해서 자유의 몸이 되자 문영인은 더욱 신앙을 굳게 지켜 주 신부를 도와서 교우간의 연락을 취하고, 박해 때에는 교우들을 숨기는 등 헌신적인 봉사를 하는 한편 전교에도 힘써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던 중 포졸들의 가택수색으로 신자임이 드러나 체포되어 강완숙 등 4명과 같은 감옥에 갇히게 되었다. 옥중에서도 밤낮으로 심령의 수업에 힘쓰면서 모진 형벌과 감언이설을 이겨내 끝내 배교치 않으므로 1801년 5월 22일(음) 형장으로 끌려나가 순교하였다. 형장에서 모여드는 구경꾼을 쫓으려는 군졸에게 문영인은 “가만 놔두시오, 짐승을 죽일 때도 구경하거늘, 하물며 사람 죽이는 걸 왜 못 보게 하느뇨?”라 말하면서 조금도 동요됨이 없이 목을 내미니, 잘린 목에서 젖같은 횐 피가 흘러 형리들이 대경실색하였다 한다.

  0
3500
1217 갈라타서 [한] ~書 [관련] 갈라디아인들에게 보낸 편지 가톨릭대사전 1558
1216 가톨릭청소년교육원 [한] ~靑少年敎育院 [관련] 가톨릭회관 가톨릭대사전 1558
1215 홍금주 [한] 洪今珠 가톨릭대사전 1557
1214 해서교안 [한] 海西敎案 가톨릭대사전 1557
1213 한국주교회의 [한] 韓國主敎會議 [관련] 주교회의 가톨릭대사전 1557
1212 플라톤 [원] Platon 가톨릭대사전 1557
1211 풍수원본당 [한] 豊水院本堂 가톨릭대사전 1557
1210 파푸아뉴기니 [원] Papua New Guinea 가톨릭대사전 1557
1209 파공관면 [한] 罷工寬免 [관련] 관면 파공 가톨릭대사전 1557
1208 토비트서 [한] ∼書 [라] Liber Tobiae [영] Book of Tobit 가톨릭대사전 1557
1207 테아티노회 [한] ∼會 [영] Theatines 가톨릭대사전 1557
1206 카논 [라] Canon [영] Canon [프] Canon 가톨릭대사전 1557
1205 칠성사 [한] 七聖事 [라] septem sacramenta [영] seven sacrame.. 가톨릭대사전 1557
1204 치릴로 [라] Cyrillus [관련] 메토디오 가톨릭대사전 1557
1203 축일표 [한] 祝日表 [라] calendarium [영] calendar [관련] 교회.. 가톨릭대사전 1557
1202 축일전야 [한] 祝日前夜 [라] vigilia [영] vigil 가톨릭대사전 1557
1,,,211212213214215216217218219220,,,290